보석은 금속 틀의 부품에 물린 돌의 아래 부분에 손의 기름이 묻어
그것이 먼지나 때 따위를 빨아들여 보석의 광채를 반감하게 된다.
그런 때는 가정에 있는 중성 세제를 묻힌 칫솔로 문지르는 정도로 하면 보석을 손상시킬 염려는 없다 .
보석상에 갖고 가서 세척기로 더러움을 씻도록 하면 언제까지나 보석을 아름답게 간직할 수 있다
(언제든 오르시아에 가져오시면 바로 세척해드립니다 ^^*)

반지의 손질

1 소량의 중성세제를 미지근한 물에 타서, 가볍게 되풀이하여 흔든다
2 칫솔로 가볍게 두들기듯이 문질러 남아 있는 더러움을 씻는다
3 물에 헹군다
4 물에 헹군 후에 부드러운 헝겊이나 종이로 물기를 닦아낸다
위의 손질법에 적합한 보석은 다이아몬드, 루비, 사파이어, 아쿠아마린, 알렉산드라이트, 묘안석, 비취 등이 있다.
에메랄드는 돌 속에 흠이 있는 것이 많으므로, 작은 충격에도 파손될 우려가 있으므로 더러움을 부드러운 헝겊으로 문지르는 정도로만 한다.
진주는 중성세제로 씻어도 괜찮으나 산성인 표백제 등은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수돗물에 함유되어 있는 소독제 역시 산성이므로 헹군 후에는 재빨리 헝겊 따위로 문질러 물기를 제거하도록 한다.
다이아몬드

다이아몬드는 보석 중에 가장 경도가 높은 보석이므로 따로 보관하는 것이 좋고
주기적으로 세척과 세팅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손질법은 끓는 물에 중성세제를 묻힌 제품을 5분정도 넣어 때를 불린 다음 부드러운 칫솔을 이용해 때를 벗긴 후
흐르는 물에서 깨끗이 닦아내고 부드러운 천이나 세무조각 등으로 닦으면 광채가 난다.

사파이어

루비나 사파이어는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경도가 높은 강한 보석으로
비교적 흠이 쉽게 생기지 않으나 역시 잘 관리해야 한다.

세척은 35℃정도의 온수에 중성세제를 섞어 사용한다.

이 물에 담갔다가 부드러운 칫솔로 가볍게 터는 것처럼 문질러서 때를 뺀 후 부드로운 천으로 물기를 닦아준다.
때가 많이 끼었으면 보석상에 가서 초음파 세척을 하면 깨끗해진다.

루비
주기적으로 세척과 세팅을 확인하며 세척시 소량의 중성세제를 녹인 물에 담그고
칫솔로 가볍게 터는 것처럼 문질러 때를 제거한 후 물에 잘 행군 후 부드러운 천으로 물기를 잘 닦아준다.

에메랄드

에메랄드는 인성이 약하고 내포물을 함유하고 있어 떨어뜨리거나
다른 물체에 충격을 받는 경우 깨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부드러운 칫솔이나 붓끝에 세제를 묻혀 닦은 다음 미지근한 물로 잘 헹구고
부드러운 천으로 물기를 잘 닦아주며 초음파 세척은 절대 금할 것.

미지근한 물에 세제나 비누를 풀어 거품을 많이 만든다.
금제품을 비눗물에 담근 다음 부드러운 칫솔을 사용해 여러번 문지른다.

깨끗한 물로 헹군 다음 부드러운 천으로 물기를 닦아 낸다.

우유를 미지근하게 데우고 우유 안에 금제품을 10분간 담가 둔다.

꺼내서 물로 헹군 다음 부드러운 천으로 닦으면 금 본래의 반짝이는 빛을 되찾을 수 있다.

보석이 박힌 금 액세서리는 알코올을 이용해 더러움을 닦아 낸다.

몇 분간 에탄올에 적신 후 부드러운 칫솔로 문지른다.
문지를 때 보석의 안쪽에서 바깥 쪽으로 문질러 주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말린 후 액서서리를 톱밥주머니에 넣고 여러 번 흔들어 주면 보석 본래의 광채를 되찾을 수 있다.

은 액서서리는 시간이 지남이 따라 검게 변하기 쉽다.

은제품 본래의 색을 되찾고자 한다면 치약을 이용한다.

미지근한 물에 치약을 되직하게 풀고 은제품을 몇 분간 담근 다음 칫솔로 여러 번 문지른다.
치약을 그대로 사용해도 되지만 문양이 있는 제품이라면 문양 사이로 치약이 낄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닦은 은제품의 색이 쉽게 변하는 것을 방지하려면 레몬즙을 이용한다.
레몬 조각으로 은제품을 여러 번 문지른 후 물로 헹구고 부드러운 천으로 잘 닦아 낸다.

진주

진주는 섬세함을 요하는 보석이므로 주의 깊게 다루어야 한다
1. 진주와 진주사이에 매듭을 만들어 연결하면 줄이 끊어졌을 때도 진주가 흩어져 없어져 버리는 일을 방지할 수 있다.

2. 진주를 착용하기 전 화장이나 머리손질, 향수뿌리기등은 완료하는 것이 좋다.

3. 착용하지 않을 때는 부드러운 가죽가방에 넣거나 티슈로 잘 싸서 보관하여야 한다.

상아

상아는 쉽게 때가 타는 편이므로 자주 닦아주어야 한다.
치약을 칫솔에 묻혀 문지르면 상아 본래의 색을 되찾을 수 있다.
상아가 누렇게 변색되는 것을 방지 하기 위해서는 솜에 묻혀 10번 정도 문질러 준다.

출처 : 오르시아

About the author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