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는 시기>

예단은 보내는 시기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보통 결혼식을 올리기 한 달 전쯤에 보내는 경우가 많다.그러므로 사전에 시기와 방법에 대해 양가의 충분한 협의를 거치는 것이 좋다. 만약 시댁에서 예단으로 받은 현금으로 결혼 준비를 한다면 결혼식 한달 전은 너무 늦을 수도 있다. 그리고 시댁에서 더 늦게 보내 주기를 원한다면 조금 늦출 수도 있으므로 시댁에서 원하는 시기에 맞춰 예단을 보내는 것이 좋다. 그러므로 결혼식 날짜가 정해지면 신랑신부가 만나 예단을 물건으로 할 것인지, 현금으로 할

것인지, 그리고 언제 보내는 것이 좋을 지에 대해 상의한 후 양가 어른들이 최종 결정을 하도록 한다.

만약 의견 차이가 있을 경우에는 양가 어머니들이 조절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신부 측에서 예단에 대해 먼저 말을 꺼내는 것이 불편하고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그러나 시어머니께 예단에 대해 상의 드리고 어느 정도의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것이 오해나 트러블을 줄일 수 있는 지름길이다.
<보내는 방법>

현금으로 예단을 보낸다고 돈 봉투만 달랑 시댁에 전할 신부는 없을 것이다. 예단을 보내고 받는데도 예법이 있으므로 그 예법에 맞추도록 하자. 예단은 신부가 직접 가지고 가는데 형제 자매와 같은 직계 가족이 한 두 사람 동반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예단을 현금으로 보낼 때는 달랑 현금만 보내는 것보다는 시부모님의 반상기 세트와 반상기에 곁들일 은수저 세트 정도는 챙기고 백지나 한지로 속지와 봉투를 만든다. 속지 위에는 예단의 품목과 금액, 일시, 배상(拜上)이라 적은 후 세 번 접은 후 그 안에 현금을 넣고 봉투에 넣는다.

당연히 수표나 현금은 빳빳한 새 돈을 넣는 것이 예의다.봉투 앞 면에는 예단(禮緞)이라고 쓰고 봉투입구는 봉하지 않고 봉투입구에 근봉(謹封)이라고 쓴다.

이 봉투를 다시 녹색과 붉은색으로 만든 보자기에 싸는데, 만약 보자기가 없을 경우에는 녹색이나 홍색의 한지로 싸도 무방하다.

예단 봉투와 보자기는 직접 만들어도 되고, 한복 집이나 혼수 전문점 등에서 판매하는 것을 구입해도 된다.

물건으로 보낼 경우에는 따로따로 시댁에 보내는 것이 아니라 예단을 품목별로 정성스럽게 포장 한 후 보자기에 싸거나 큰 가방에 넣어서 들고 가되 깨끗한 백지나 한지에 품목을 적어 역시 겉봉에 예단이라고 쓴 봉투에 함께 가지고 간다.

예단을 받는 시댁에서는 작은 탁자에 붉은 탁자보를 깐 후 신부가 예단을 가지고 그 위로 예단을 받으면 된다.

이 때에도 예단은 직접 손으로 건네 받는 것이 아니라 예탁보 위에 받쳐 받는다.

이렇게 신부가 예단을 들고 오면 시댁에서는 작은 상과 붉은 예탁보를 준비해서 맞는 것이 예법에 맞는다. 신부가 예단을 가져오면 상위에 예탁보를 깔고 그 위로 예단을 받는다. 손으로 직접 받는 것

이 아니라 예탁보 위에 받쳐서 받는다.

그리고 예단을 받은 시댁에서는 예단을 신부 측에 전화를 걸어 잘 받았다고 인사를 하는 것이 좋다.

About the author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