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 드라마입니다.

단하나의사랑

“인간을 관찰하는 일은 참으로 흥미롭습니다.
영겁의 시간이 막막한 흑백이라면, 인간은 부서질 듯 찬란하게 색색으로 빛납니다.”
– 천사 ‘단’의 마지막 보고서 中

VTVENTER_70000000321700_20190325_20190325120300___EDITOR_01

기획의도

사람은 참 재밌는 존재다.
행인의 눈빛이 자신을 비웃는 것 같다며 무차별적인 폭행을 저지르는 것도 사람,
화재의 현장에서 제 몸을 던져 타인을 구해내는 것도 사람이다.
사랑해서 상대의 목숨을 빼앗기도 하고,
사랑해서 자신의 목숨을 다 바치기도 한다.

우리 드라마에서는
완벽한 존재인 천사가 불완전한 인간이 되고 싶어지는 과정을 통해
사람이, 사람으로서 지향해야 할 ‘인간성’ 이란 무엇인지를 다시금 되짚으려 한다.

그것은 사랑.

차가운 마음의 여자와 미숙하고 철없는 천사가 만나
뜻밖의 비극과 험난한 고비 앞에서
오직 상대를 위해 모든 걸 내어놓는 숭고한 선택임을 이야기해보려 한다.
그 끝이 어찌 될지라도,
그렇게 사랑하는 자들은 서로에게 천사가 되어줄 수 있음을 꿈꿔보려 한다.

여기, 춥고 가혹한 현실 속에 판타스틱한 사랑을 꿈꾸는 이들의 마음을 건드릴
단 하나의 기적이 내린다.

VTVENTER_70000000320329_20190306_20190306154600___EDITOR_01

앞으로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서 오르시아 쥬얼리 제품을 함께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오르시아는 오래전부터 청담에있는 고급 명품 매장으로 사랑받고 있으며 여러 매체를 통해 쥬얼리제품과 매장을 알리고 있습니다.
.
고급스러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드릴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오르시아 되도록 하겠습니다.

About the author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